자치행정
[광주]
광주시,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 대비 대응체계 구축
  • 입력 : 2022. 01.24(월) 17:49
  • DBS
[DBS 경기동부방송] 보도국= 광주시가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대비해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24일 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연도별 확진자 발생 수는 2020년 412명, 2021년 5천182명으로 20년 대비 약 13배 증가했다. 또한, 전년 1월 확진자 발생 대비 올해 1월 확진자는 897명으로 약 5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최근 오미크론의 빠른 전파력으로 지난 16일 이후 오미크론 변이 관련 확진자가 연일 100명 이상 발생되고 있으며 발생 현황을 최근 1주간 비교했을 때 전주 대비 2.8배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시는 재택치료 관리 강화를 위해 한시인력 27명을 투입해 건강모니터링 및 응급상황을 대비하고 초월보건지소 업무를 중단하고 재택치료팀을 추가 설치해 재택치료 키트 및 의약품 처방 물품 배송 등 신속성을 높이는 등 오미크론 확산 대비 방역 및 의료대응 적용 등 철저한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오미크론 확산 대비 추가 의료인력 확보를 위해 보건진료소 기능을 권역별로 축소운영하고 인력을 재배치해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오미크론 확산 억제를 위해 총력 대응한다.

아울러 확진자 폭증으로 환자이송, 재택치료 및 자가격리자 대상 치료키트 및 방역물품 배송을 위해 예비비(2억8천만원)를 투입해 민간업체를 활용, 신속하게 물품을 배송하고 콜밴을 통한 신속한 환자이송으로 응급상황에 신속 대응한다.

검사수요 급증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곤지암 임시선별검사소를 지난 9일부터 추가 운영해 현재 선별검사소 및 3개의 임시선별검사소를 운영하고 있다.

신동헌 시장은 “설 연휴 전 오미크론 확산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시민여러분의 코로나19 3차 예방접종과 ‘잠시 멈춤’ 캠페인 동참 등 생활방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DBS경기
DBS dbsjisoo7665@gamil.com